요즘은 온라인 장터가 활성화되어 중고나 미개봉품을 온라인 장터에서 보고 직거래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실 직거래가 최선인줄 알고 있는 분이 많은데 오히려 택배 거래보다 더 위험할 수 있습니다.

직설적으로 이야기하면 일단 직거래 후에는 판매자가 잡아 떼면 사실상 환불 방법이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환불을 해주는 경우는 보통 심각한 문제 있어서 판매자가 너무 피곤하니 해주는 경우가 대부분이고요.
장터 직거래는 형사가 아니라 경제적인 문제인 민사입니다.그래서 경찰에 가서 하소연해 봐야 아무런 
답도 못 받아옵니다.그냥 당사자끼리 합의해라 정도의 답 밖엔 못듣습니다.택배 거래는 사기가 성립되니 
형사로 될 수 있습니다.제가 한번 당하고 나니 알겠더라고요.재판까지 갈 수도 있겠지만 정말 큰 금액이 아니면 
현실적으로 재판까지 가기는 힘듭니다.

그래서 직거래시는 다음과 같은 방법을 이용하는게 좋습니다.
일단 장터에서 마음에 드는 물건을 찾으면 판매자에게 연락을 해서 상태를 깐깐하게 알려 달라고해야 합니다.
그냥 장터에서 올라온 사진만 보고는 판단하기 힘든 경우가 많습니다.원본 사진을 봐도 잘 구분이 안가는데
리사이즈된 이미지로 뭘 판단한다는건 잘못볼 확률이 엄청 높습니다.그래서 상태를 꼼꼼하게 알려 달라고 
해야 합니다.의도가 있는 판매자의 경우 일부러 작은 사이즈로 애매하게 촬영해서 제품 사진을 올려 놓고 
일단 직거래가 완료되면 나중엔 생깝니다."뭐라고요 그래서 직거래하지 않았나요.직거래시 못 봤으니 나는 
책임없습니다.절대 환불 못해줘요"이렇게 나옵니다.이건 장사치보다 더 못한데 대로변 큰 카메라 가게는 
제품 문제있으면 얼른 환불해 줍니다.구매자가 인터넷에 올리고 난리치면 신용도 떨어지고 귀찮으니까요.

제가 추천하는 방법은 좀 피곤하지만 그래도 가장 나은 방법인데 직거래는 무조건 믿을만한 AS 센터에 가서 점검을 마친 
후에 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외부 하자야 직거래시 어떻게 볼 수 있지만 정작 속 상태는 알기가 불가능합니다.
심지어 외부 상태도 어두운 데서 거래하면 잘 못보고 나중에 집에 와서 확인하면 나오는 경우도 왕왕 생깁니다.
판매자가 환불이나 네고 거부하면 달리 방법이 없습니다.

사실 직거래라고 해도 문제가 있으면 환불하는게 맞습니다.직거래시 모든걸 다 확인할 수는 없거든요.
일부러 직거래하고는 구매자가 확인 제대로 못했으니 무조건 구매자 책임이라고 하는건 악질 장사치와 다르지 않습니다.

저도 전에 어떤 렌즈 구매할려고 나갔는데 살펴보니 판매글에 명시하지 않은 흠이 많더군요.
솔직히 그런 경우는 판매자가 일단 팔고나면 생깔려고 마음먹은 경우라고 보면 됩니다.
물론 저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구매 거부하고 왔습니다.저도 장터에서 믿고 샀다가 된통 당한적이 있어서 
이런 원칙이 생기더군요.

장터에 물건 올릴 때도 상태를 정확하게 알려줘야 합니다.그래야 서로 피곤하지 않습니다.
기껏 나갔는데 위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거래 불발되고 들어오면 시간이 아깝습니다.

요약:장터에 팔 때는 상태를 정확히 기재하고 구입시에는 상태를 꼼꼼히 물어보고 
아니다 싶으면 아예 나가지를 말자.내부 상태가 의심스러우면 반드시 센터에서 점검 받고 직거래하자.

가장 좋은 방법은 아는 사람끼리 거래하라.


잘못된 점이 있으면 댓글로 알려 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nepo

서대문 안산

여행 Travel 2014/08/31 21:06

어제 보기엔 날씨가 그나마 괜찮은 것 같아서 
서대문 안산에 가보았습니다.남한산성 서문이나 인왕산엔 가보았는데 안산은 가보지 않았거든요.
독립문역에 내려서 이진아기념도서관을 지나 올라갔는데 둘레길이 나오더군요.처음에는
둘레길인 줄도 모르고 한참 가다보니 뭔가 빙빙도는 코스라 이건 아니다 싶어서 중간에
튀어서 높은 쪽으로 탔습니다.어찌어찌해서 올라가긴 했는데 워낙 등산을 안해서
그 높지도 않은 산인데 꽤나 힘들더군요.미러리스 시스템 풀 세트를 배낭에 넣고 삼각대도 가져
갔으니 더 그런 것 같더군요.배낭이라 등판은 땀으로 범벅이 되더군요.

막상 봉화대 있는 정상에 가보니 시정(visibility, 視程)이 별로더군요.아래에서 올려다 볼 때는 그나마 파랗던

하늘이 위에서 내려다보니 시내는 온통 뿌옇게 흐리더군요.사실 서울에선 어지간히 맑은 날도 정작 산 정상에
올라가서 내려다 보면 아주 맑은 경우는 거의 보기 힘듭니다.남한산성에서 그런 경험이 많았거든요.
시정이 좋지 않아서 망원 렌즈로는 서대문 형무소 한번 찍고 아래서 암벽 등반 연습하는 장면 몇 컷 외에는 망원 풍경은 아예 시도도 하지 않았습니다.
9-18과 12-40으로 등산 온 사람들을 포인트로 해서 하늘을 넓게 담은 이미지만 좀 찍었어요.
높은 하늘 쪽은 구름이 그나마 괜찮았거든요.

골든 타임에도 시정은 여전히 안좋아서 많이 찍지는 않고 대충 구름을 엮어 넣어서 몇 컷 촬영했습니다.
다음에 올 때를 대비한 연습 정도로요.그런데 모기가 많더군요.종아리 옆에 붙은 놈은 때려 잡으니 피가 홍건히 나오더군요.

크기도 집에서 보던 놈의 몇배나 큰 시커먼 모기더군요.여기저기 다리에 많이 물리니 엄청 가렵더라고요.
밤이 되어 빛이 없어서 바위 타고 올라온 길로는 내려갈 자신이 없어서 마침 올라온 분에게 길을 물어보니 

내려가다가 무조건 오른쪽으로 돌아가면 독립문역이 나온다더군요.LED 플래시 준비해 온 것으로 불 밝히고 내려가는데 길이 꽤나 멀더군요.

높지도 않은데 둘러가니 그랬던 것 같아요.

안산에서의 요즘 일몰은 옆에 보이는 군부대에 가려 보이지도 않더군요.언제 다시 가볼지 모르지만 아주 시정 좋은 날에 가면 

망원 렌즈로 이것저것 시도해볼만 했습니다.여의도 불꽃놀이할 때도 북새통에서 시달리지 않고 편안하게 찍을 수 있는 장소이긴한데 

시정 안나오면 좀 그렇겠더라고요.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0sec | F/2.8 | +1.0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2.8 | +1.0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2.8 | +1.00 EV | 21.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60sec | F/2.8 | +1.0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00sec | F/2.8 | +1.0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400sec | F/2.8 | +1.0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5.6 | +0.70 EV | 4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sec | F/5.6 | +0.7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1.00 EV | 9.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0sec | F/5.6 | +1.00 EV | 9.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0sec | F/5.6 | +1.00 EV | 9.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0sec | F/5.6 | +0.70 EV | 93.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sec | F/5.6 | +0.70 EV | 13.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4sec | F/5.6 | +0.7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5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4sec | F/5.6 | +0.70 EV | 1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auto mode


OLYMPUS IMAGING CORP. | E-M1 | Manual | Pattern | 1/5sec | 0.00 EV | ISO-200 | Flash did not fir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여행 Travel'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대문 안산  (0) 2014/08/31
남한산성 촬영기  (0) 2012/09/23
Posted by nepo

사실 저는 성능 좋은 줌 렌즈를 좋아합니다.아무래도 찬스 포착하기가 용이하고 편하기 때문이죠.

요즘은 무게 때문에 마이크로포서드 위주로 가지고 다니지만 화질적으로 만족하지는 못합니다.

우선 디테일 표현력이 아무래도 답답한 면이 있고 저감도에서도 노이즈가 눈에 띕니다.특히 명부와 암부 차이가 커서

암부를 끌어 올리면 노이즈가 상당히 거슬립니다.물론 컨버팅시 라룸으로 노이즈를 경감시키지만 아주 부드러우면서도 디테일이 살도록

조정하기는 한계가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작년에 몇개월간 빌려 사용하던 리코 GR 생각이 납니다.화각이 고정 28mm라 일상적으로 사용하기는 불편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막상 사용해보니 제가 만져본 디지탈 카메라 중에선 가장 건지는 비율이 높더군요.그 이유는 디테일이 상당히 좋고 색감도 차분한 것이 이유인 것 같습니다.

사실 디테일 면에서는 시그마 디피 메릴 시리즈가 더 낫지만 디테일 외엔 이런저런 불편한 점이 너무 많아 두루 사용하기에는 적어도 제겐 GR이 훨씬 낫더군요.

 다만 이미 언급했다시피 GR은 28mm 고정 화각인게 가장 아쉽더군요.그래서 GR급의 표현력을 보여주는 40~50mm 정도의 단렌즈를 장착한 카메라와 

70~90mm 단렌즈를  장착한 카메라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고정 줌 렌즈를 달 경우 아무래도 극상의 화질을 구현하기는 어렵다고 보기 때문에 

단렌즈로 극상의 화질을 갖춘 카메라를 기대하는 것입니다.사실 이러한 컨셉은 이미 시그마 디피 메릴 시리즈가 구현했지만 

아무래도 일상적인 사용에는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에 편리하면서도 극상의 화질을 갖춘 GR 시리즈를 원하는 것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Posted by nepo


티스토리 툴바